본문 바로가기

볶음 칼국수

오늘 저녁은 칼국수 면을 볶음 우동 느낌으로 양념한 볶음 칼국수였어요. 냉칼국수를 만들어 먹고 남은 면인데, 심지가 있는 단단한 타입이라 볶아도 잘 어울리네요. 설거지를 줄이려고 면 들어있던 그릇을 재활용했더니 대충 먹는 한 끼 같은 느낌이 되어버렸네요 ㅎㅎ

어제 만든 라드로 면을 볶았더니 풍미가 있달지 잡미가 더해졌달지, 여하튼 괜찮은 맛이 됐어요. 양념은 국시 장국, 간장, 올리고당을 눈대중으로 적당히 넣고, 카이엔 페퍼 3톡톡에 야채는 다듬기 귀찮아서 파만 반줌 넣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