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00084 (6)

미국 로스앤젤레스 2007 지금 생각해보면 울 큰어머니는 엄청나게 행동력이 있으신 분이었어요. 겨울 방학 계획을 물으시며 별일 없으면 놀러 오라시기에 인사말로 넘겼는데, 어느 날 왕복 비행기 티켓을 보내오셨었거든요. 대학원 RA 월급으로 나름 알뜰살뜰 살고 있던 시절이라 여행은 생각도 안 하고 있었는데, 그야말로 종합선물세트 같은 겨울방학을 선물해 주셨죠. 로스앤젤레스 시내 LA에 머무는 동안 사촌오빠가 시간을 내서 여기저기 데리고 다녀줬는데, 의외의 모습도 보고 여러 가지로 재미있는 시간이었어요. 시내 구경하러 갔을 때, 레고 매장이 있어서 저기에 가고 싶다고 하니 묘한 반응이었던 게 기억나네요. 레고 완전 좋아요 >ㅁ
미국 Nights of Lights 2007 텍에서의 첫 1년을 돌봐주신 선배가 놀러 가자길래 암 생각 없이 룰루랄라 따라나섰던 여행이었습니다. 차를 타고 러니어호(Lake Lanier, GA) 주위 도로를 돌며 전구 장식물을 볼 수 있는 크리스마스 축제였어요. 나이츠 오브 라이츠(Nights of Lights) 혹은 레이크 러니어 크리스마스 라이츠 (Christmas Lights)라고 불리는 모양입니다. 입구에 들어서면 깜찍한 인사로 시작해서, 동화 등 아기자기한 빛의 전시물이 펼쳐집니다. 전구가 점멸하며 약간 움직임이 생기기 때문에 보는 더욱더 재미가 있었어요. 이건 특히 맘에 들었던 장식. 코스 끝에서는 기념품을 파는 건물이 있어요. 화려한 트리도 여럿 장식되어 있고, 건물 밖에는 커다란 모닥불이 피워져 있어 마시멜로를 구워 먹을 수 있어서 ..
일본 오사카, 간사이 2006 GRE 응시 겸 관광을 위해 오사카에 다녀왔습니다. 국내 GRE 일정이 제한적이라 일본 쪽이 날짜를 맞추기 편하다는 이유가 가장 컸습니다. 지난번에 오사카 여행 때, 짧은 일정이 아쉬웠던지라 도시는 망설임 없이 오사카로 정했구요. 이번에는 7박 8일의 짧지 않은 일정을 잡았습니다. 덕분에 오사카뿐만 아니라 고베, 나라 등 주위 도시들도 두루 둘러볼 수 있었어요. 숙소와 교통 호텔 지난번 호텔의 좁은 방을 떠올리며 이번에는 비싸도 좀 이름 있는 호텔을 예약했다. 도심의 역 근처에 위치해서 접근성이 좋다. 호텔 1층에는 스타벅스가 입점해 있고, 주위에는 백화점, 편의점, 식당 등 편의시설도 많다. 호텔 방도 규모 면에서나 구비품 면에서나 일반적인 비즈니스호텔. 그에 반해 직원이 영어를 못해서 좀 놀랐다. 아..
일본 오사카, 교토 2004 모종의 이유로 준비 없이 급하게 다녀온 오사카 여행입니다. 출장지에서 항공권과 호텔을 예약하고, 사전 조사고 뭐고 없이 출발 당일 공항에서 오사카 여행 가이드북과 여행 일본어책을 사 들고 출발했습니다. 첫 일본 여행인데 정보도 계획도 없는 막무가내 여행이었지요. 결과적으로 그런 현실에 비해 알차고 즐거웠던 여행이기도 했습니다. 공항에서 도심까지 간사이 국제 공항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할 일은 호텔로 가는 것. 난바로 가는 열차를 타야 하는데 열차 종류가 여러 가지였다. 라피트 알파, 라피트 베타, 공항 특급. 내가 탈 열차는 공항 급행. 플랫폼에 내려가니 라피트가 서 있었는데 창문 위치가 낮아서 좀 놀랐다. 달리는 열차 안에서 경치를 구경하기 좋을 것 같아 다음 여행 때는 저걸 타봐야지 생각하기도 했다...
독일 로텐부르크 2004 출장 중 쉬는 날 다녀온 로텐부르크. 여기가 갈만하다는 누군가의 정보에 아무 생각 없이 따라갔는데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진 도시였습니다. 거리와 집들이 예뻐서 길만 따라 걸어도 기분이 좋아지는 도시였죠. 볼 것도 많고 살 것도 많은 곳이었습니다. 첫인상 로텐부르크가 가까워지니 마을 바깥쪽 성곽이 보였다. 알고 보니 성채를 겸하는 마을이라 주위가 성곽으로 둘러싸여 있다고 한다. 그만큼 지대도 높은 편. 약간 썰렁한 느낌의 바깥과 다르게 안으로 들어가면 붉은색 지붕과 따듯한 색으로 칠해진 벽의 집들이 연달아 서 있었다. 창문마다 꽃으로 장식되어 있어서 분위기가 더 따듯하게 느껴졌을지도 모르겠다. 돌로 만들어진 바닥과 우아한 철제 장식이 달린 가로등과 간판. 중세에 온 듯한 느낌이 물씬 나는 곳이었다. 목공예품..
유럽 출장 2004 모음 출장 때 드문드문 찍었던 사진입니다. 당시 출장은 대체로 춥고 배고프고 힘들었던 기억이 많습니다. 주말 없이 한주에 하루나 두 주에 하루씩 쉬었을 때라 사진도 별로 없어요. 그 후 '그나마 이때가 좋았다'라고 생각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지만요 ㅎㅎ 프랑스 니스 다들 부러워하는 휴양지로의 출장이지만 평생 다시없는 최고로 배고픈 출장이었다. 유난히 식사에 얽힌 일화가 많다. 유명 휴양지다 보니 호텔비가 비쌌다. 회사에서 지원해주는 돈으로는 좋은 곳은커녕 평균 이하밖에 갈 수 없었다. 결국, 예약된 곳은 작은 호텔로 조식도 불포함. 호텔에서 아침을 먹으려면 따로 2만원 정도를 내야 했다. 너무 부담스러운 금액이라 동네 빵집에서 빵을 사다 먹었다. 아이러니하게도 내가 다녀본 모든 출장 중 가장 맛있고 기억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