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볶음밥과 돼지고기 스테이크

어제 먹고 남은 볶음밥에 파프리카랑 카이엔 페퍼를 넣어서 제2의 볶음밥으로 변신. 역시 향신료가 들어가니 분위기가 확 달라지네요. 가격표를 잘못 보고 사 온 목살도 볶음밥에 어울리도록 향신료랑 허브를 넣어 구웠습니다. 결과적으로는 국적 불명의 요리가 돼버렸어요.

채소가 부족한 식단이지만, 편하고 맛있게 먹었으니 좋은 한 끼였던 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