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발원 : 깐풍기와 짬뽕

회기역 근처 중식당 경발원. 생닭으로 튀기는 깐풍기가 유명한 곳입니다. 주인이신 할아버지가 혼자 요리하신다고 하더군요.

학원 사람들이랑 점심시간 오픈에 딱 맞춰 방문했는데 이미 가게는 거의 만석이었습니다. 홀에는 커다란 테이블이 여러개 있는데 저희가 마지막 자리를 차지했어요. 나중에 안쪽으로 안내되는 손님도 있었으니 안에 방이나 자리가 더 있는 모양입니다.

여럿이 방문해서 깐풍기는 물론 다른 메뉴들도 여러가지 먹어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도 최고는 깐풍기였고, 개인적으로는 짬뽕이 정말 좋았어요.


깐풍기는 주문을 받은 후 닭 손질부터 시작한다는 소문에 설마했는데, 얼핏 보이는 주방에서 정말 닭을 손질하시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모든 요리를 혼자 하신다는 점까지 더해져 주문 후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요. 보통 30분 정도 기다린다고 들었는데 저희는 개점 직후 첫 쿨의 거의 마지막 손님이다보니 요리가 나올 때 까지 거의 한시간 정도 걸렸어요.

하지만 먹어보니 기다린게 아깝지 않은 수준을 넘어 기다렸던걸 다 잊어버릴만큼 맛있었습니다.

부추랑 마늘이 잔뜩 올라간 매콤한 깐풍기입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닭도 훌륭하지만 이상할 정도로 양념이 맛있어요! 저도 모르게 부추를 집어먹게 됩니다.

생각보다 양은 많지 않았습니다. 통통한 닭은 아니었다는 느낌이랄까요. 이건 방문 시기에 따라 편차가 있을 것 같아요.

 

식사류로는 별 생각없이 짜장이랑 짬뽕을 시켰는데요. 짬뽕이 독특하면서도 정말 맛있었어요. 배추가 많이 들어있어서 시원한 국물입니다. 매운 맛도 거의 없어요. 뒷맛이 매콤하다는 정도.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짬뽕이랑은 전혀 다릅니다. 완전히 다른 메뉴라고 생각하는게 좋아요. 그나마 비슷한걸 찾자면 한동안 유행했던 하얀 짬뽕류일까요. 산뜻하면서도 맛이 깊어서 비슷하다고 퉁치기에는 너무 아까운 메뉴입니다만.

이 짬뽕이 너무 맛있어서 한동안 배추 넣은 국물 요리에 빠져 살았답니다.

 

위 메뉴 외에 탕수육과 짜장면을 시켰습니다.

탕수육은 달콤하고 폭신한 부류였습니다. 맛도 양도 훌륭하고 가격도 저렴했지만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탕수육이랑 크게 다르지는 않았어요.

짜장면은 또 좀 독특합니다. 보기에는 소스가 좀 적은 짜장면으로 보이는데 맛이 정말 독특해요. 달콤짭짤한 맛은 별로 없고, 원래 춘장이 이런 맛인가 싶은 묘한 맛이 납니다. 깐풍기 소스를 섞어 먹으면 맛이다는 얘기가 있길래 시도해봤는데 글세요... 저라면 그냥 깐풍기 소스만 따로 먹겠습니다. 짜장면은 패스.


회기역 2번 출구로 나와 직진하면 멀지 않습니다. 영업중인지 아닌지 잘 안 보이는 문이니 과감하게 열고 들어가봅시다.

영업시간은 정오 ~ 3시, 오후 5시 ~ 9시입니다. 일요일에는 쉰다고 들었어요.

카드 결재가 안 됩니다. 현금만 받아요.

앞서 얘기했듯 대기시간이 긴 편입니다. 시간적 여유가 충분할 때 방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