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네펠트 홍차, 그리고 직구

모 호텔 라운지에서 홍차를 마시게 됐는데, 티포트에 커다란 티백이 담겨 있었습니다. 티백을 보고는 크게 기대하지 않았는데 예상외로 너무 맛있었어요! 어느 브랜드인지 티백 꼬리표를 확인해보니 로네펠트(Ronnefeldt). 독일의 차 브랜드로 1823년부터 이어져 오고 있다고 합니다.

혹시나 하고 직구 사이트를 찾아보니 금세 찾을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예상 이상으로 가격이 저렴했습니다. 종류마다 다르지만 대체로 100g에 6-7천원 수준. 배송비 28유로가 따로 붙지만, 국내로 직접 배송도 가능했습니다. 배송 대행을 이용하지 않는 제겐 최고의 조건이었죠.

면세 범위 내에서 최대한 샀습니다. 건당 배송료가 비싸기 때문에 조금만 사면 의미가 없거든요. 차 소비량도 많은 편이고 주위에 차를 마시는 친구도 있어서 대량 구매가 부담이 없기도 했구요.

호텔에서 마셨던 아이리쉬 몰트 외에 다즐링, 아쌈 2종, 기문, 그 외 각종 가향 홍차들. 배송비까지 환산해봐도 한국에서 사는 것과 가격 차이가 상당합니다. 제품별로 차이는 있지만, 전체적으로 1/3 정도의 가격입니다. 대량 구매와 긴 배송 시간을 고려해도 외면하기 힘든 가격입니다. 저 말고도 한국 구매자가 많은지 배송 안내 사항에 '한국으로의 배송 시간'에 대한 언급이 따로 있었습니다.

※ 제가 산 곳은 위 사진처럼 별도의 케이스 없이 종이봉투에 담겨 왔습니다. 이것도 저렴한 가격에 영향을 줬다고 생각해요. 선물하기는 좀 아쉬운 부분입니다.

한창때는 반년에 한 번꼴로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어디가 원인인지 몰라도 주문 직후에는 독일어 기반의 스팸 메일이 잔뜩 날라 왔습니다 ㅎㅎ

 

해외 직구

직구 사이트

최근 몇 달 사이에 신용카드 해외 부정 사용 시도 및 차단을 2번 겪었습니다. 제 경우, 두 번 모두 해외 직구 사이트에서 결제한 직후에 발생했습니다. 실제로 연관이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같은 일이 반복되니 찜찜한 것도 사실입니다. 카드사 고객센터에 문의하니 최근 해외 부정 사용 시도가 많다고 합니다. 전에는 이메일 주소 누출 정도의 걱정이었는데, 이제는 카드번호까지 걱정해야 하는 시기가 된 것 같습니다.

주의 환기 차원에서 해당 내용은 접어둡니다.

더보기

과거에는 몇 개 사이트가 더 있었는데 개편을 하거나 주소를 혼용하더니 지금은 아래 사이트만 남은 것 같습니다. 독일어만 지원합니다.

https://www.teehaus-teuner.de

로네펠트 파트너라고 나오고, 제가 본 대부분 홍차가 로네펠트 제품이었습니다. 로네펠트 이외의 제품도 있으니 확인하면서 이용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제품별로 제조사가 쓰여 있으니, 독어로 Hersteller 항목이 로네펠트인지 확인하시면 되겠습니다.

여기도 해외 배송을 지원하고, EU 이외 지역의 경우 건당 배송료는 28유로입니다.

※ 일반적으로 해외직구는 높은 배송료, 긴 배송기간, 교환이나 반품이 어려움, 개인정보 관리부실 등 단점도 존재합니다. 그 외에도 통관과 관세 등 별도로 신경 써야 할 부분도 다수 있습니다. 이런 부분에 대해 각자가 충분히 확인하고 이해해야 합니다.

 

구매 시 주의사항

반드시 면세범위 안에서 구매해야 합니다. 주문 전 반드시 구매 금액을 확인하세요.

홍차는 기본 관세가 40%에 이르는 품목입니다. 관세 계산 후 부가세 10%가 추가로 붙습니다. 특히 상품 중에는 홍차만이 아니라 녹차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녹차는 일정 조건을 갖추지 못하면 이런저런 추가 세금이 붙어 구매액의 몇 배가 되는 관세를 물게 됩니다.

관세 폭탄을 피하려면 반드시 면세 범위 안으로 구매해야 합니다. 차는 목록통관 대상이 아니며, 수입 신고 대상입니다. 이 경우 자가 사용 목적이 인정되는 때에만 물품 가격이 US$150 이내라면 관세 및 부가세를 면세해줍니다.

관세청에서는 차류의 자가 사용 기준을 확인하지 못했고, 별도로 5kg 이내라는 기사는 본 적이 있습니다. 미화 150달러(차 무게로는 2kg 이내)에 근접하여 여러 번 구매했으나 자가 사용 목적을 인정받지 못한 적은 없습니다. 실제로도 전량 자가 사용했고요.

위 직구 사이트에서는 유로로 계산을 하니, 통관 시 미화로 환산하여 150달러가 넘는지 확인을 받게 됩니다. 배송 중 환율 변동이 일어나면 환산 금액이 달라질 수 있으니 반드시 총금액에 여유를 두고 주문합시다.

특히 한 국가로부터 여러 개의 패키지가 같은 날 입항된 경우, 해당 물품은 모두 합산 과세가 됩니다. 예를 들어 첫 주문으로 120달러치를 사고, 이틀 뒤 추가 주문으로 50달러치를 더 구매했다 칩시다. 두 패키지가 다른 날 한국으로 들어오면 전자와 후자는 별도로 과세합니다. 둘 다 각각 150달러 이내이니 관세를 면제받겠죠. 그런데 실제 해외 배송은 그리 빠릿빠릿하게 진행되지 않습니다. 컨테이너가 채워지는 시간이 걸리다 보면 두 패키지가 동시에 한국에 도착하는 일도 발생합니다. 이렇게 되면 두 건은 합산하여 통관되고 총 170달러가 되기 때문에 관세가 부과됩니다. 이게 가장 흔한 경우이고 이외에도 합산 과세가 되는 경우가 더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관세청 사이트를 참고하세요.

면세 범위인 150달러에는 제품 가격 및 발송 국가에서 발생하는 세금과 운송료 등 일체의 비용이 포함됩니다. 해당 국가에서 한국으로 올 때 발송하는 해외 배송료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제가 샀을 때는 28유로가 매번 범위 외 비용으로 처리됐습니다만, 다른 사이트에서는 배송료에 보험료 및 기타 잡비가 포함되어 일부가 범위 내로 처리된 적도 있습니다. 가급적 총금액에 여유를 두도록 합시다.

 

추천하는 제품

제가 아쌈을 선호하는 편이니 고려해주세요.

  • 아이리시 몰트 (Irish Malt) : 아쌈 기반의 가향차로 달콤한 코코아향이 있습니다. 쌉쌀한 맛도 있어서 밀크티로 마시기 좋습니다. 홍차에 경험이 없는 분들도 이 차로 만든 밀크티는 좋아하시더군요.
  • 티피 아쌈 (Tippy Assam) : 밸런스가 좋은 아쌈입니다. 맛이 매우 부드럽습니다.
  • 기문 (Keemun) : 무난하면서도 가성비가 좋습니다. 중국 기문에서 나는 홍차로 스트레이트로 먹기 좋은 선택입니다.
  • 자안 (Sahne) : 이것도 아쌈 베이스네요. 크림 향이 꼴꼴 나는 부드러운 차입니다. 밀크티보다는 스트레이트를 선호합니다.
  • 마라쿠자 그레나딜로 (Maracuja de Grenadillo) : 새콤달콤한 과일 향이 강한 실론차입니다. 여름에 차갑게 만들어 마시는 차로 베스트.

다즐링은 제가 마시던 제품이 사라졌네요;; 로네펠트 녹차도 2-3가지 마셔봤는데 애매합니다.

차 외에 종종 구매하는 제품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바닐라 크림 설탕 (Vanille-Sahne Zucker) : 크림 향이 나는 굵은 입자의 설탕입니다. 아이리시 몰트나 자안에 넣어 먹으면 풍미가 두 배! 유리병에 들어 있는 제품과 리필제품이 있습니다.
  • 모래시계 (Ronnefeldt Teeuhr) : 입자가 위로 올라가는 모래시계입니다. 솔직히 홍차 탈 땐 안 씁니다. 우리나라 물로 3분 우리면 너무 길거든요. 다만 꽤 깔끔하고 예쁘게 생겨서 차나 요리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선물하기 좋습니다. 가격은 10.84유로.
  • 로네펠트 찻주전자 세트 (Ronnefeldt Siebkännchen Set 0.4) : 400ml 용량의 티포트 세트입니다. 거름망과 거름망 홀더까지 모두 포함된 구성입니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제품인 데다 39.9유로로 가격이 저렴합니다. 배송 중 파손이 걱정이었는데 포장 상자가 꽤 견고하고 딱 맞아서 두 번의 주문 모두 문제없었습니다. 다만 선물하기엔 상자 디자인이 좀 허접합니다.

 

차 마시기, 차 보관하기

마시기

차도 커피만큼 향이 중요한 제품이라 구매 후 가급적 빠르게 소비하는 게 좋습니다.

기본적으로 물은 수돗물을 씁니다. 수돗물이면 됩니다가 아니라 대부분 수돗물의 최고의 선택입니다. 우물물도 좋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지만 경험해본 적이 없고 생수나 약수는 별로였습니다.

차를 내릴 때는 홍차는 펄펄 끓는 물(100℃), 녹차는 따끈한 물(70℃), 우롱차는 중간이라는 정도만 기억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홍차에 온도가 충분하지 않은 물을 사용하면 맛은 제대로 안 나오고 떫은맛만 강해집니다. 반대로 녹차에 너무 뜨거운 물을 사용하면 비린내가 강해집니다.

하지만 온도계로 온도를 확인하면서 물을 붓는 것도 아니고, 사실 홍차나 녹차로 뭉뚱그렸지만 차의 세부 종류마다 최적 온도는 제품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대략 저렇다고 생각하시고 실제로 드시면서 가감해주세요.

우리는 시간 역시 차에 따라 매우 다릅니다. 서구권 제품의 경우 권장 시간의 5-70% 정도만 우리는 게 좋습니다. 물이 달라서 우러나는 시간이 다르다는 얘기가 있던데 경험상 동의합니다. 이것도 역시 드시면서 가감해주세요.

 

보관하기

커피랑 비슷합니다. 차 통이나 밀폐 용기에 넣어 서늘하고 그늘진 곳에 보관합니다. 냉장고나 냉동고에 넣지 않습니다.

시간과 열정이 있다면 20g 안팎으로 나눠 밀봉해서 보관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위에서 말한 티포트 400cc라면 잎을 4g 정도 넣으니 5번 분량이 되겠네요.